내가 바라보는 예수님

요한복음 6:1~15 에는 예수님께서 5000명을 먹이신 기적이 있다. 남자 5000명을 먹이시고 12 바구니의 빵과 생선을 남기우니 사람들은 예수님을 진정한 예언자라고 그를 왕으로 삼으려 했다. 당시 예수를 따르던 사람들의 대부분이 어렵게 살던 사람들 이었으리라. 그들은 자신들에게 지혜로운 말씀으로 깨우치시며 기적으로 빵까지 먹이시는 예수님을 왕으로 삼고 싶었을것이다. 그리고  그에게서 영원히 바닥을 보이지 않는 곳간을 받고 싶어했을 것이다. 혹은 로마의 압제에서 벗어나려 군대의 사령관으로 삼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들을 피해 홀로 산으로 올라가셨다. 천국의 비밀을 알리기 위해, 그리고 아파하는 사람들을 고쳐주기 위해 이적을 보이시고 병을 고쳐 주셨지만 사람들은 본질을 비켜가고 있었다. 그리고 그들 틈에서 서있는 나의 모습을 발견한다. 나의 경제적, 관계적인 문제들을 단번에 해결해 주시기를 바라고 기도한다. 몸의 불편함도 고쳐주시기를 바란다. 그리고 응답이 없다고 탄식한다.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먼저 구하라” 라고 내가 먼저 구할것은 따로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그것이 쉬운듯 어려운 일이다. 나의 죄를 사하시고 영원한 삶을 약속하심도 감사한데…
베데스다 연못에서 예수님의 은혜로 병고침을 받은 병자처럼 그분의 일을 이루시기 위해 은혜로 병고침을 받을 수도 있다. 그들의 선함을 보시지 않고 그들에게 믿음이 있는지를 물으시고 병을 고쳐 주셨다. 하나님 나라를 보여주시기 위해 주님의 영광을 나타내시기 위해 그리고 병자를 가엽게 여기심으로 병을 고쳐주셨다.  그렇다면 나의 고난과 궁핍이 그분의 영광을 나타나는데 일조한다면 그것도 아멘으로 받아 들여야하지 않을까? 쉽지 않은 고백이다.
우리는 아직도 제대로 주님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지 모른다.
scan1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