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여행시 사야할 것들~

이민 온 후 10년, 이곳에 오랫동안 살다보니 한국 방문시 선물로 준비 하였을 때 좋은 반응을 받았던 아이템들이 있다. 한국에도 Costco, Ikea등 많은 다국적 기업의 대형 소매점이 들어와 있지만, Costco라도 도시마다 구색이 다르기에 캐나다에서만 살 수 있는 아이템을 정리해 보았다.

로얄젤리, 꿀 제품

꿀, 로얄젤리, 프로 폴리스 제품들은 여러나라 재품들이 있다. 하지만 청정지역에서 생산되는 Bee Product는 중국산등 저가 제품들과는 차별되는 것이 사실이다. 캐나다의 한인 상대의 비타민 가게에는 현지 비타민 가게에는 없는 브랜드가 많다. 비교가 안되기에 가격도 높다. 그래서 현지에서 많이 알려지고 현지 비타민 가게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 밴쿠버에는 BeeHappy라는 오래된 브랜드가 믿을 만하다. 단체여행에서 강매나 억지로 구매하는 건강식품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20170529_144744

육포

육포는 술안주 정도로 여겨지지만 사실 간식으로도 좋다. 캐나다의 육포는 여러가지 종류와 양념으로 우리의 입맛에도 맞는 것들이 있다. 최근 Costco에 한국스타일의 돼지고기 육포가 판매 되고 있는데 너무 짜지 않아서 한국인의 취향에도 맞다. 한인 회사가 하는 육포 브랜드도 있다. 한아름 마트등 한인 마트에도 있다.

20170524_131321

 

 

팀 호튼스 커피

캐나다의 유명 하키 선수의 이름을 따서 만든 캐나다의 대표 브랜드이다. 캐나다에서 일년간 어학 연수 후 귀국시 커피와 머그를 기념으로 가져간 기억이 있다. 커피맛은 약간 시큼한 느낌인데 익숙해지면 스타벅스나 맥도날드 커피보다 훨씬 좋다. 특히 블랙으로 마시기에는 너무 강하지 않아 좋다. 도넛도 있지만 사실 우리 입맛에는 많이 달다. 만약 도넛을 구매한다면 더즌(12개)을 사는 것이 싸다.

팀호튼스

 

메이플 시럽

캐나다에서 아침 식사로 먹는 팬케익에 뿌려 먹는 메이플 시럽은 캐나다 동부에서나는 천연 감미료이다. 여러 브랜드가 있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Costco의 자체 브랜드를 많이 먹는다. 선물용으로는 이쁜 단풍나뭇잎 형상의 병제품도 많다. 나무의 수액을 달여서 만드는 정성이 들어간 식품이다.

maplesyrup2

 

밴쿠버 공항 아웃렛

이곳은 최근에 개장한 아웃렛으로 우리가 좋아하는 브랜드의 상품을 30~50% 가격에 살 수 있다. 알마니,코치,폴로등 많은 브랜드가 있고 귀국 비행기를 타기전에 마지막 쇼핑을 즐기기에 좋은 곳이다. 출국편 혹은 입국편의 비행기 안내판도 설치 되어 있다. 중국 관광객들이 두손 가득 쇼핑백을 들고 몰려 다니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다. 특이한 점은 공항 바로 옆이라서 비행기의 내리는 모습을 아주 가까이서 볼 수 있다.

리더쉽

10년전 온누리교회에서 안수집사 훈련 중 ‘Followership’을 제목으로 한 강의를 들었었다. 교회의 리더쉽을 훈련시키면서  다른 사람을 지원하고 따라가는 방법을 강의하는 것을 인상 깊게 들었었다. 리더는 늘 앞서나가고 사람들을 목적하는 방향으로 나가도록 이끌어가는  사람이라는 나의 편견이 깨지는 순간이었다. 리더는 이끄는 사람이지만 혹은 따라가는 사람이 되어야한다. 그것이 바로 소통이 필요한 이유다.

한국의 정치 상황을 보면서 제일 답답한 것이 바로 이 소통의 문제이다. 리더가 항상 옳을 수가 없는데 그 리더가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할 의지와 능력이 없을 때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가장 잘 보여주는 예가 바로 지금의 한국의 정치 현실이다. 리더는 그 누구도 아닌 내가 리더이다, 작게는 가정에서, 친구들 사이에서, 교회의 작은 굥동체에서,직장에서 우리는 리더가 될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제대로 리더쉽에 대해 배운적도 없고 고민해 보지도 않았기에 리더가 아닌 리더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것이다.

리더는 구성원이 성장 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그래서 ‘Followership’ 의 도와주고 섬기는 리더쉽과 ‘Fellowship’의 친밀한 교감이 필요하다. 나는 항상 옳으니 나만 따르면 된다는 식의 리더쉽은 적어도 현재와 미래에서는 지양 되어야 한다. 교회에서도 리더는 그랬으면 좋겠다. 목회자가 자신에게 좋을 말만하고 순종하는 교인만 자기 주변에 세워 둔다면 발전이 아닌 후퇴만 있게 될 것이다. 사람을 세우고 키우고 성장 시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이지 우린 잘 알고 있다. 자신과 생각이 같거나 혹은 맹목적으로 따르는 사람만 일을 시키고 옆에 둔다면 그 공동체의 미래는 불투명한 것이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내 생각을 바꿀 수 있는 리더 혹은 필요하다면 지위의 힘이 아닌 논리와 사실로 자신의 논지를 관철 시킬 수 있는 리더가 필요하다.

구성원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그런 리더가 되어야 한다. 죽은 나사로를 살리시기 전 누이들의 눈물에 같이 우시는 예수님의 공감능력이 지금 우리에게 절실히 요구된다. 리더는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 아니 그의 일은 구성원이 일을 잘 하도록 판을 만들어 주면 되는 것이다. 그래서 공감 능력과 소통의 힘이 필요한 것이다. 리더를 선택 할 수 있다면 그의 공감 능력과 소통하는 능력이 있는지 꼼꼼히 살펴 보아야 한다. 그래서 2017년이 우리에게는 중요하다.

오랜 질문

오래전 부터 갖고 있는 질문이 있다. 왜 어떤 사람은 쉽게 죄를 짓고 어떤 사람은 그렇지 않은가? 죄를 지을 수 밖에 없는 환경과 성격을 갖고 사는 사람은 더 죄를 지을 수 밖에 없고 그 만큼 더 쉽게 지옥에 갈 수 밖에 없지 않은가? 물론 모든 불우한 환경에서 자란 사람이 삐뚤어지고 죄를 짓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많은 것을 누리면서도 죄를 짓고 그 죄를 그들이 가진 돈과 힘으로 덮으며 사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조금만 더 가지고 있었다면 그리고 조금만 더 의지가 있었다면 죄를 짓는 과오를 범하지 않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은 나의 마음을 떠나지 않았다.

최근 읽은 미치 앨봄의 ‘8년간의 동행’중에서 그 답을 얻었다. 내용 중 저자 미치는 헨리라는 전과자 출신목사를 만나며 그의 사역 (노숙자를 보살피는)을 알아가고 그의 동역자인 카라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는 마약으로 다리 하나를 잃은 노숙자였으나 헨리의 도움으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된 사람이다.

‘착하게만 살았고 그다지 나쁘다고 할 수는 없는 작은 잘못을 저지르며 산 사람이 있다고 가정하지요. 하나님은 그 사람이 착하게 살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 태어나게 하셨기에 그 사람이 나쁜 짓을 저지르면 실망합니다. 반면 헨리 목사님이나 저 처럼 나쁜 짓만 하며 산 사람, 온통 나쁜 환경에 둘러싸여 산 사람이 있다고 쳐요. 그런 사람이 좋은 일을 행하면 하나님은 대단히 기뻐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자유 의지를 주셨다. 우리가 처한 환경과 선택의 폭은 다르지만 우리에게 선택의 기회를 주셨다. 그리고 하나님은 우리가 다른 출발점에서 인생을 출발했고 다른 환경에서 살고 있음을 알고  계신다.  매 순간 내리는 결정과 선택이 우리의 성격과 태도를 결정하고 결국 우리의 인생을 바뀌어 질 수 있다는 것은 우리는 알고 있다. 하지만 늘 핑계를 찾는다. 나를 이렇게 만드신 분을 탓하기도 한다.

나를 온전히 알고 계신 분이 계시기에 평안 한가 아니면 두려운가?

20160816_201305

 

 

 

 

고침 받은 앉은뱅이

고침 받은 앉은뱅이

소망없이 머리 숙여
주면 다행..안 주면 할 수없고
성전 미문의 장식물이 된
앉은 뱅이의 수 많은 날들 중 하루

“우리를 보아라”
예수와 같이 다니던 두 제자
이들이 나에게 뭘 주려나

금과 은 나 없어도
내게 있는 것을 네게 주리니
곧 나사렛 예수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발에 느껴지는 하나님의 권능
서서히 일어나 한 걸음 한걸음
걷다가 뛰기 시작 한다.
두 손들어 하나님을 찬양한다.
생전 처음 성전에 들어간다.

앉은뱅이 같은 내가
하루 하루 땅만 바라보고
소망 없이 살았던 내가
구하고 기대하는 것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고침 받은 앉은뱅이 처럼
나의 자랑은 없이
고침받은 두 다리로
성전에 들어간다.

나의 자랑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

선하고 인자하신
그 분이
나를 일으키시길
그리고 내가 춤추고 뛰며
오직 그만 자랑하길

 

6월14일의 생각

지난 주 딸애의 친구 생일 파티가 있었다. 세 시간 정도 후에 아이를 데리러 가고 있는데… 멀리서 아이들이 놀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점점 가까이 갈수록 나는 딸아이의 행복한 모습을 볼 수 있었지만 아이는 친구들과의 놀이에 빠져 내가 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이름을 부르면 아이는 친구들에게 인사를 하고 나와 집에 가야 한다. 아무리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어도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래, 우리는 한계가 있는 삶을 살고 있다. 주님 부르시면 손에 쥔 것 하나 없이 돌아가야 한다. 아무리 좋은 주차 공간에 차를 세우고 있다고 할 지 라도 우린 그곳을 다른 사람에게 주고 떠나야 한다.

Compassion에 근무할 때 처음 깊이 생각하게 된 영어 단어가 있다. Stewardship, 청지기 정신인데 후원자의 후원금을 청지기로서 투명하고 지혜롭게 사용한다는 의미로 사무실에 큰 액자에 사진과 함께 걸려 있었다. 청지기는 종이 아니다. 자기 의지와 절제로 맡겨진 시간과 재물을 관리한다. 우리는 살면서 우리에게 주어진 것들을 청지기 정신으로 지키고 키워나가야 하며  이것이 성경적인 삶이다. 내것이 아니고 맡겨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우리가 살며 보이는 집착과 욕망으로 부터 좀 더 자유하지 않을까?

청지기는 열심히 일해야 한다. 받은 달란트를 땅속에 묻어두지 않고 최선을 다해 열매를 거두어야 한다. 그리고 그와 동시에 주어진 달란트와 열매를 언제든지 내어 놓을 준비를 해야한다. 새로운 일을 시작하며 겸손함을 머리에 새기고 나의 한계를 돌아 보고자 한다.

20160610_162851

오늘 나의 생각

삶은 기다림이다.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의 결과도 시간이 지나야 그 열매를 알 수 있다. 결론을 말하자면 잘 기다리는 사람이 잘 사는 것이다. 크리스천으로서 기도하며 응답을 기다리는 것도 많은 인내가 요구 된다. 기도의 응답은 더디고 밀물이 밀려오듯 생겨나는 새로운 문제들이 내 마음을 어지럽게 한다.  아무런 의미 없는 듯한 일이 나의 마음을 무너트리고 나의 관심을 중심에서 벗어나게 한다.

기도하면서 만나는 가장 어려운 점은 기도의 응답이 더딘 것이다. 어쩌다 빨리 응답된 기도에 놀라는 것이 오히려 자연스럽다. 나의 욕심이 기도의 응답을 막는 것이 아닌가 하며 자책감에 빠지기도 한다. 그렇다. 나는 아직도 기도를 잘하지 못한다. 정말 기도를 잘하고 싶다. 응답받고 영향력이 있는 그리고 하나님의 나라와 하나님 나라의 의를 구하는 기도를 하고 싶다. 기도하면서 나의 기도가 모두 응답받고 이루어 질 거라고 믿으며 기도하고 싶다. 기도하면서 성령님이 주시는 지혜로 내 몫의 일을 제대로 하고 싶다. 기도가 씨앗에 물을 주는 것이라면 그리고 내가 볼 수 없는 작은 변화들이 하나 하나 쌓여 가는 것이라면 그것을 바라볼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싶다. 기도가 나의 환경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나의 마음과 생각을 바꾸는 것이라면 힘빼지 말고 순종하며 살고 싶다.

그리고 무엇보다 기도할 때 마다 하나님과 만나고 싶다.

IMG_4231

 

 

 

천국의 삶

천국은 어떤 곳일까? 이 땅에서 크리스천으로 살면서 천국에 대한 소망을 품고 살아야 한다고 우리는 늘 듣고 산다. 어떤 이는 우리의 소망은 오직 천국에 있기에 이 땅에서의 삶은 고난과 헛된 꿈일 뿐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강단의 목사님은 우리는 이 땅에서 이미 시작 된 천국의 삶을 결단하면서 살아가야 한다고 하신다. 성경에 주신 말씀을 모두 이해 하지 못하며 사는 내가 하나님의 나라가 어떤 것인지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 하지만 상상해 본다. 천국은 내가 가장 즐거운 때 느끼는 행복과 기쁨보다 더 큰 기쁨을 항상 누리며 사는 곳이라고….극락과 무릉도원은 인류가 모두 원했던 기쁨과 행복의 나라를 표현일 것이다, 우리는 마음의 지옥에 살고 있다는 표현을 쓰곤 한다. 우리는 언제든지 지독한 마음의 고통과 낙심에 빠질 수 밖에 없고 그 고통에서 벗어나려고 무진 애를 쓰며 살고 있다. 누구나 행복을 꿈꾸지만 누구나 항상 행복 할 수는 없다.

어떻게 하면 내가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까? 맹인이 처음 만나는 코끼리를 손으로 느끼면서 알아가듯, 나도 하나님과 천국에 대해 하나씩 알아가고 싶다. 분명한 것은 내가 행복해야 그 행복을 나누며 살 수 있다는 것! 다른 사람에게 쓸모있는 사람이 되어 천국의 기쁨과 행복을 나누며 살아가고 싶다. 오늘 나의 삶에는 천국과 지옥이 공존한다. 아니 진짜 천국과 지옥은 아닐 지라도 그곳에서의 기쁨과 고통을 맛볼 수 있는 체험의 현장이다. 우리가 우리 삶을 기쁘고 행복하게 산다면 우리는 천국의 삶을 사는 것이다. 항상 기뻐하고 쉬지말고 기도하고 모든 일에 감사하면서 살자고 다시한번 마음 먹어본다.
image

2016 부활절에…

왕으로 오셔서 내려 보는 것 아니라

죽은 나사로 살리시기 전 같이 우시고

아픈 자 내일 오라 않으시고

돌아가는 길 배고플까 오천명을 먹이신

뽕나무 위의 삭개오의 이름을 불러 주시고

간음한 여인을 나무라지 않으신

우리와 함께 웃고 

함께 우셨던

우리의 고통을 아시는 주님

 

그 분의 마음 조금이나마 알고 싶다.

모욕과 고통

세상 모든 죄를 짊어진 무게로 

잠시나마 하나님을 바라볼 수 없었던

단절

그 시간이 얼마나 힘드셨을까

 

몸소 보여 주셨는데

이대로 살면 된다고

같이 아파하고

같이 울면 된다고

20160221_173050_001

 

 

 

그제서야

내 손 발 묶여 아무것 못하고

내 손에 내 눈물 떨어질 때

그제서야

손과 발에 못 박혀 십자가에 계신

예수님이 보인다.

 

의지할 곳 없어 무릎에 머리대고

아버지, 아버지 부르짖을 때

그제서야

날 위해 같이 우시는

예수님 보게 된다.

 

나 할 수 있는 것

기도 밖에 없지만

그 기도가 큰 힘 있음을

난 잊고 살았다.

 

앞이 안보이는 안개 속

길 찾아 헤메이는 지금

이제서야

나 살 길 알게 되었다.

 

눈 감아라

주께 맡겨라

그러면

 된다.

20160229_090446